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에스원

상단로그인영역

회사소개

뉴스 및 공지

home 회사소개 홍보센터 뉴스 및 공지
뉴스 및 공지 보기
제목 정보보안 플랫폼 '에스원ESP' 출시
등록일자 2019.05.09
첨부파일

 


# 한 가상화폐 거래소가 해킹 공격으로 약 3,800개의 비트코인을 도난 당했다. 8개월 뒤 또 다른

해킹 공격으로 170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었고 끝내 파산에 이르렀다.


# 한 홈페이지 제작업체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 업체가 관리 중인 2,000여 개 홈페이지는

모두 마비되었다. 해커그룹은 원상복구 조건으로 해당 기업 매출의 25%에 달하는 1억원을 요구했다.

피해업체는 어쩔 수 없이 협상에 응할 수밖에 없었다.


기업 경영에 있어 정보보안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사건으로

사회적 파장이 일었던 2017년에는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가 약 2,000여건에 달했다. 특히 피해 건수의

62%가 심각한 피해를 유발하는 랜섬웨어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KISA 2017 사이버위협 동향보고서)


기업의 피해가 증가하자 이를 예방하기 위한 정보보안산업도 성장하고 있다. 시장규모를 살펴 보면

20162 4,530억원, 20172 7,449억원, 20183 3억원으로 매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KISA 2018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 보고서)


정부도 정보보안산업 육성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1'민간부문 정보보호 종합계획 2019'

발표, 정보보안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관련 기업에 적극 투자하는 등 산업 육성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융합보안 서비스를 보급·확산하고 다양한 사업 모델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 에스원(대표이사 육현표)'에스원ESP(End-Point Security Platform)'

출시하고 본격적인 정보보안시장 확대에 나선다. 에스원은 이번 '에스원 ESP'출시로 정보보안

플랫폼과 기존의 물리보안 브랜드 '세콤'의 솔루션을 합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4차 산업보안의 핵심인 융복합 서비스를 에스원이 본격적으로 상용화 함을 의미한다.


에스원ESP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근태관리 솔루션부터 개인정보보호, 랜섬웨어 예방,

바이러스 탐지 등 총 11개의 정보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정보보안 플랫폼이다. 먼저 20201,

50인 이상 사업장까지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응해 PC오프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가 직접 PC사용 시간을 설정하고 정해진 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PC가 종료 돼 주 52시간

초과 근무를 방지한다. 물리 보안시스템인 세콤과도 연동해 본격적인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세콤의 출입용 카드리더와 PC 오프서비스를 연동해 보다 정확하게 근무시간을

관리하는 등 다양한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 강화된 개인정보 보호법 준수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솔루션도 제공한다. 에스원ESP에는 개인정보

암호화 기능, 개인정보 완전 삭제기능 등이 탑재되어 있어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를 예방한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랜섬웨어도 대응이 가능하다. 랜섬웨어로 인한 파일 훼손을 탐지하고

감염파일을 자동으로 삭제한다. 또 랜섬웨어 대피소를 마련, 업무기밀 파일을 따로 보관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인쇄 출력물을 관리할 수 있는 출력물 보안, 문서파일 암호화, 바이러스

백신, 업무 메신저 등도 제공한다.


에스원ESP는 솔루션별로 맞춤제공이 가능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중소기업에도 부담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그 동안 비용 문제로 정보보안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중소기업이 관심을 가질만한

이유다.


에스원 전략사업팀 임정묵 상무는 "4차 산업에서 정보보호는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에스원ESP를 통해 정보보안 시장 확대는 물론 물리보안을 결합한 융복합 서비스 확대에 더욱

주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