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에스원

상단로그인영역

회사소개

뉴스 및 공지

home 회사소개 홍보센터 뉴스 및 공지
뉴스 및 공지 보기
제목 에스원, 2018년 침입범죄 동향 발표
등록일자 2019.01.21
첨부파일

 

2018년은 법정 공휴일이 총 69일로 1990년 이후 역대 최다였다. 또한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됐으며 징검다리 휴일도 많아 전반적으로 집을 비우고 여가를 즐길 기회가 많았다. 그만큼

침입범죄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았던 한해였다.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 에스원(사장 육현표) 범죄예방연구소는 21 2018년 침입범죄 동향을

발표했다. 에스원 시스템경비 서비스를 이용하는 90여만 고객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8년도 빈집털이 범죄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살펴보면

1~2(20%), 7~8(19%)침입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1, 2월은 신년,

설 연휴를 맞아 현금 보유가 많아지고 귀향, 해외여행 등으로 집을 비우는 기간이 길어졌기 때문이다.

7, 8월 역시 휴가철을 맞아 장기간 집을 비우는 일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18년 월별 침입사고 발생 비중 1~2월 20%, 3~4월 18%, 5~6월 13%, 7~8월 19%, 9~10월 16%, 11~12월 15%


다만 2017년의 경우 봄나들이철인 3~5월에 침입범죄가 집중되었던 반면 2018년은 월별로 고르게

분산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2018년에는 월별로 징검다리 휴가, 대체 공휴일 등 휴가가 나뉘어 있어

침입범죄 역시 분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범죄예방연구소는 연휴가 짧더라도 반드시 침입범죄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8년 요일별 침입사고 발생 비중 월 16%, 화 15%, 수 11%, 목 13%, 금 12%, 토 17%, 일 15%


요일별로 살펴 보면 토요일(17%)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말을 활용한 여가에 관심이

높아지며 토요일에 집을 비우는 일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침입사고가 많은 요일은

월요일(16%) > 일요일(15%) > 화요일(15%) 순으로 집계됐다. 주말 외에 월, 화요일에 범죄 발생이 높은

이유는 2018년에 부처님오신날, 한글날, 성탄절 등 징검다리 휴일이 대부분 월, 화요일에 집중되어

있어 발생한 결과로 분석됐다.


18년 시간대별 침입사고 발생 비중 0~6시 78%, 6~12시 12%, 12~18시 5%, 18~24시 5%


사고 발생시간은 0~6(78%)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어둡고 인적이 드문 3(22%)

범죄발생이 집중되어 이 시간대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년 침입 경로 유형 창문 39%, 출입문 29%, 보조출입문 19%, 기타 13%


침입 유형별로는 창문(39%)을 통해 침입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출입문(29%), 보조 출입문(19%)

순으로 나타났다. 창문을 통한 침입 중 대부분이 잠그지 않은 창문(66%)을 통한 것으로 조사되어

집을 비울 때는 작은 창문까지 꼼꼼히 점검해야 것으로 분석됐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특히

"단독주택은 아파트에 비해 창문이 많고 2층 이상일 경우 창문 점검에 소홀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에스원은 범죄예방연구소의 분석결과에 따라 매달 범죄동향을 SNS, 이메일 등을 통해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특히 고위험 업종은 범죄 다발 시간대에 정기적으로 순찰을 강화하는 등 범죄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전년에 비해 2018년은 전체 침입사건이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원의 보안사업을 담당하는 SE(Security Engineering)사업부 권영기 부사장은 "에스원이 명절,

휴가 때마다 특별근무를 시행해 침입 범죄가 감소했다" "올해도 고객이 걱정 없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